시험잘보는 방법, 출제자가 원하는 답을 찾는 요령, 왜 출제자가 워하는 답을 써야 하냐고 불평하는 딸



평소 죽이 잘 맞는 아빠와 고 3 큰 딸의 대화입니다.

 

딸 : 아빠, 난 학교에서 문학은 배우는 걸 이해하겠는데 비문학은 왜

      배우는지 모르겠어?

아 : 비문학은 뭐냐? 그런 과목도 있어?

딸 : 응 산문이나 신문 칼럼 같은 걸 가지고 이걸 분석해서 주제가

     뭔 지 그리고 그 내용을 하나하나 분석하는 것인데 꼭 이런 짓을

     해야 하나?

아 : 그래? 니 말처럼 그거 참 이상하다. 칼럼이나 글을 읽을 때 그런 식으로

      읽으면 엄청 피곤하겠네.

딸 : 그리고 왜 그 글의 주제를 출제한 사람과 같게 생각해야 해?

아 : 그렇지 말을 듣는 건 지맘이지. 나와 같은 생각을 하라고 하는 것은 폭

      력이지.

딸 : 아빠 그렇지? 그래서 내가 이번에 시험칠 때 내 생각대로 썼어.

아 : 잘했다. 사람이 지 생각을 갖고 살아야지 꼭 남의 맘에 내 맘을 맞출 필

      요는 없는 거지.

딸 : 아마 선생님은 내가 다른 답을 찾았다고 생각하지 않고 틀렸다고

      할 거야. 그래서 내 성적 별로 기대 안하고 있어.

아 : 그래? 그런데 너 고 3 아니냐? 객기 부릴 때가 아닌 것 같은데..

 

 

헐~ 고 3인 울 딸이 이러고 있습니다.

제 딴에는 영국 유학 갈 거니 수능은 준비할 필요 없다는 생각인 것 같은데 인생사가 어찌 제 맘대로 풀린답니까? 좀 걱정이 많이 되네요.

 

하여간 영국 유학을 위한 영어 시험은 가고자 하는 학교가 요구하는 수준을 패스는 하였고,

10월에는 그 학교에서 시험관들이 와서 지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에서 시험을 친답니다.

그래서 그 때 필요한 포트폴리오 준비 중이구요.

그리고 대한민국 패션대전 준비한다고 열심인데, 일단 내년 일년 취직해서 열심히 유학비 벌고 어떻게 하든 제 힘으로 해보겠다고 하니 한편으론 대견하기도 하지만, 부모로써 보기에 넘 안쓰럽네요.

울 큰 딸도 그렇지만 울 아이들 모두 그래도 학교 생활을 싫어하지 않고,

나름 재밌게 보내는 것만으로도 참 감사합니다.

 

 

 

꿀바른책꿀을 바른 그림책 @ 다음이미지에서 퍼왓습니다

 

 

 

제가 읽은 책에서 아이들이 공부하기 싫어하는 대부분의 책임은 부모에게 있다 합니다.

공부를 괴로운 의무로 생각한다는 것이죠. 의무만큼 불편하고 괴로운 것이 어디 있나요?

할 수 없이 마지못해 하는 것이 재밌겠습니까?

공부하길 싫다고 하면 부모들은

 

"그래도 해야 한다. 안하면 안돼"

 

그렇게 말하지 공부를 재밌게 하도록, 학교생활이 즐겁도록 격려해주진 않는 것 같습니다.

일단 제 생각에 중학교까지 의무교육인데, 이 말을 좀 더 친근한 말로 바꾸었으면 좋겠네요.

뭐 좀 산뜻한 말 없을까요?

 

유대인들은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면 선생님이 1학년생 앞에 서서 히브리어 알파벳 22자를 써보인다고 합니다. 그것도 꿀로 쓴답니다. 아이들에게도 그렇게 해보라고 하면 아이들 꿀을 손가락에 찍어 한 자 한 자 써가는데, 다 쓴 후에는 그 꿀을 먹도록 하는 것이죠. 그럼 선생님께서

 

"지금부터 여러분들이 배우게 될 것들은 모두 이 22자에에서 출발하게 되며

더구나 그것은 벌꿀처럼 달고 맛있는 거랍니다"

 

그렇게 말해준다고 하네요. 어떻게 하든 아이들에게 공부란 "달고도 맛있는 것"이라는 것을 머리에 남도록 하는 것이죠. 이렇게 배우는 것이 재밌어 진다면 그 아이는 정말 자기 인생에 있어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스스로 배우며 인생을 준비할 것 같습니다.  (*)

 

 



 

 

 

by 우리밀맘마

 

울 아들 국어시험지에 "선생님 넘 예뻐요"라고 적어놨더니

시험 중인 아이들의 몸부림 보고 있는 엄마가 힘겹습니다.

시험은 지능지수의 차이가 아니라 요령에서 결정난다

 

 

신고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7.18 06:07 신고

    ㅎㅎ출제자가 원하는 답은 좀 그렇네요. 사람ㅁㅏ다 생각이 있긴한데...수학공식도 아닌데 말이죠.

    공부는 달콤한 것....
    참 쉽지 않음을...ㅎㅎㅎ 잘 보고가요

  2.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2.07.18 07:26 신고

    자기 생각을 갖지 못하게 하는 교육...독재자들이 교육을 통해 흑백논리를 의식과시키던 유산이 그대로 아이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현실과 이상... 아이들은 언제까지 방황해야할지.... 안타까운 얘깁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2.07.18 08:04 신고

    과학은 획일적인 답이 필요하겠지만
    문학 등 비과학적인 과목에는 사실
    한가지 답이 없는데..
    평가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지만.. ^^

  4.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2.07.18 08:11 신고

    따님의 사고력이 대단합니다. ㅎㅎ
    비믄학등 이런 분야는 정답아 없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ㅎㅎ
    잘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5. Favicon of http://love111.tistory.com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7.18 08:29 신고

    따님께서 색다른 시각을 가지고 계시네요+_+
    쿨한데요!? ㅎ

  6.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7.18 08:55 신고

    고3 딸의 말이 참으로 옳습니다. 행간에서 비평 능력을 키우지 못하면
    주관적인 생각을 하지못하고 매스컴에서 이끄는대로 따라갈수밖에 없어요.
    신문기사를 보고 사설을 보고, 그속에서 오류를 찾아내거나 의문을 갖는게
    아니라 그대로 믿고 같은 관점을 갖게된다면 불행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조,중,동 언론이 만들어온 폐혜가 심각한거구요..

  7. Favicon of http://metaenglish.tistory.com BlogIcon Jay7 2012.07.18 11:09 신고

    흠.. 출제자가 원하는 주제가 그 글을 쓴 저자가 말하는 주제와 같다면

    출제자가 원하는 주제라기 보다 글의 저자가 그 글을 통해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를
    찾아내는 것이니까 그렇지 않을까요? ^^

    물론 저자의 생각을 읽고 나서 그 글에 대한 자신만의 색깔로 재 창조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구요~ ㅎㅎ

    저 같은 경우도 공부를 하면서 위와 같은 의문을 굉장히 많이 품었었는데
    그것이 공부를 하기 싫어서라기 보다는 정말로 이해가 안되어서 그랬던 적이
    꽤 되었던것 같아요. 그때마다 그 공부의 목적성이라던가 그 질문의 해답을
    찾을수록 스스로 동기부여가 더욱 되었구요~~ ^^

    따님의 비판적인 시각이 참으로 멋지군요.. 좋은쪽으로 잘 발전했으면 좋겠어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2.07.18 12:23 신고

    큰애가 그러더라구요, 선생님이 원하는 답은 따로 있어...
    그때 느꼈던 제 감정이랑 비슷한것 같습니다.
    공부에 대한 부담, 두려움... 줄여줘야겠네요.

  9. Favicon of http://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2.07.18 18:00 신고

    아이들의 사고가 획일적이 되는 이유중 하나죠.
    정해진 답만 써라는 것은

  10.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2.07.19 10:56 신고

    핫 히브리어 ㅋㅋㅋ
    예전에 프로그램 만들때 이스라엘버전만드느라 고생 춈 했었죠~
    옛날 한자처럼 거꾸로 쓰는데다가 꼬부랑글씨던데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