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적어놓고 보니 좀은 선정적인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예전에
인터넷 설문조사 기관 폴에버(pollever.com)가 전국의 부모 1,308명을 대상으로 4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조사한 결과 486명(37.2%)이 자녀들이 `거짓말 할 때` 가끔 미워 보이고, 뒤 이어 `말 안 듣고 대들 때`가 477명(36.5%), `공부,취직,일 제대로 안하고 빈둥거릴 때`가 155명(11.9%), `부모님보다 이성친구나 배우자를 더 생각할 때`가 78명(6.0%), `집에 늦게 들어올 때`와 `다른 부모와 비교할 때` 각각 53명(4.1%), 51명(3.9%)이 미워 보인다고 응답했다 합니다.  

그런데 최근 제가 아는 지인의 경우를 보면 이 설문조사와는 좀 다른 관점을 갖게 하더군요. 일반적으로 자녀가 미울 때가 거짓말 하고, 빈둥거릴 때가 맞겠지만 자녀가 그런다고 좀 밉기야 하지만 원수 지지는 않지 않습니까? 그런데요 세번째 부모님보다 이성친구를 더 생각할 때의 미움의 강도는 거짓말과 백수와는 완전 차원이 다른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전 부산에 살 때 저희 이웃 중에 정말 잘 생긴 남자 청년이 하나 있었습니다. 어찌 그리 잘났는지.. 잘 생겼죠, 직장도 괜찮죠, 성격 좋죠, 운동 잘하죠, 노래 잘하고, 사람들과 잘 어울리죠.거기다 신앙도 좋죠. 완전 교회오빠 스타일. 그런데 여친이 없습니다. 

그 집 엄마 저랑 친하기에 차 한잔 할라치면 자기 아들 배우자 좀 구해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그렇게 잘난 청년 나이가 서른이 넘었는데 어떻게 솔로일까? 너무 눈이 높은가? 그런데 그 청년 그리 눈이 높질 않습니다. 우연히 밤에 여친이랑 둘이 손잡고 걸어오는 것을 제가 본 적이 있거든요. 미모는 아주 평범하다 싶었습니다. 제가 그걸 빌미로 그 청년에게 그 아가씨에 대해 물어보면 특별할 것이 없는 그런 착한 츠자더라구요.그냥 만나면 귀엽고 사랑스럽답니다.

"아들 여친 있던데? 예전에 밤에 손잡고 오는 거 봤는데.."

이거 아무래도 제가 오지랖 넓은 짓을 한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러자 그애 하고는 헤어졌다며 활짝 웃네요. 아니 아들이 애인과 헤어졌는데 이리 좋아하다니..제가 미심쩍은 눈빛을 보내자 아들의 연애사를 슬슬 불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듣고 보니 이래서야 아들 장가나 갈 수 있으려나 생각이 드네요.

 

 

 

이 아들, 여자 만나면 완전 올인하는 스타일입니다. 거기다 여친 생기면 온갖 이벤트를 다해주며 그녀를 감동시키는 것을 낙으로 삼는 로맨티스트죠. 실컷 키워놨는데, 이제 돈 좀 벌면서 아들 그것도 장남 덕좀 보고 싶은데 이 아들 완전 딴 여자한테 빠져서 엄마는 내몰라라 하니 열받을만도 하지요. 울 아들이 그러면 저도 열받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자기가 알기로 3명정도 결혼을 생각하고 사귄 여친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모두 다 일년 정도 뜨겁게 사랑하다가 막판 결정적인 순간에 엄마가 재를 뿌렸네요. 결혼 이야기가 오가고 할 때쯤 엄마의 결정적인 한 방이 그 여친들 스스로 물러가게 했다는 것입니다.

그 결정적인 한 방이 어떤 거냐구요? 일단 무조건 싫다고 헤어지라고 매일 압박을 넣는거죠. 만나지도 못하게 하구요. 여기에 지친 여친 스스로 물러나게 하는 것인데 이것이 통하지 않으면 아들의 치명적인 약점을 이야기 해주거나, 여자로 하여금 이 남자랑 결혼해서 제대로 살 수 있을까 의문이 들 수 있는 그런 이야기들을 아주 직설적으로 하는 것이죠. 이렇데 대놓고 아들을 흉보는데 듣고 보니 제가 그 여친이라도 도망가겠더군요. 이런 시어머니 내가 과연 모시고 살 수 있을까 그런 걱정이 들지 않겠어요?

 

그런데 문제는 엄마가 자신이 그런 모진 짓을 했다는 것을 전혀 인식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자기는 단지 아들이 걱정되어서 한 일이라고 합니다.  장가는 보내야겠고, 그런 아들 여자 만나기만 하면 간쓸개 따 빼내주는  보니 그건 눈꼴시러워서 봐주지 못하겠고.. 거기다 엄마는 완전 뒷전이니 아들 하는 행실 절대 이쁠 수가 없죠. 아들이 안 이쁜데 그 여친이 이쁘겠습니까?
 
어찌해야 이 잘난 아들 결혼시킬 수 있을까요?  

 

 



 

 

by우리밀맘마

 

신고
  1. BlogIcon 금정산 2012.03.03 06:30 신고

    ㅋㅋㅋ 제가 봐도 힘들듯합니다.
    그냥 아들을 믿고 지켜 봐주시는게
    좋을 듯하구예...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2.03.03 06:35 신고

    집착처럼느껴지는 끈을 놓으시면 더 행복한 마음이 드실건데라는 생각해봅니다.
    아들 둘가진 어머님들의 고충이자 병이기도 합니다.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기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3.03 07:05 신고

    엄마의 질투 아닐까요. 그래두 다 큰 아들 좋은 처자 만나도록
    배려해줘야겠죠. ㅎㅎ

  4.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3.03 07:29 신고

    ㅎㅎ그래도 인연은 따로...있지 않을까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5.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2.03.03 07:50 신고

    형제간이라도 많이 다르군요.
    엄마의 눈을 본 아들은 실제 아들과 다를 수도 있답니다.
    세월이 약이되지요. 다 제 각각 짝도 만나고 행복도 만들고 하더군요.
    행복한 주말 죄시기 바랍니다.

  6. 대한모황효순 2012.03.03 09:23 신고

    음~
    저런분들 일수록 하루 빨리 결혼을 해서
    현명한 아내님과 사셔야.ㅎㅎ

  7. Favicon of http://korezn.tistory.com BlogIcon 코리즌 2012.03.03 10:45 신고

    자기만의 개성이 있듯이 아무리 형제이지만 성격이 다른 걸 어쩌겠어요.
    스스로 느끼기를 바랄뿐이죠

  8. Favicon of http://insahara.tistory.com BlogIcon in사하라 2012.03.03 11:14 신고

    어이구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 이벤트를 해주는 등 노력하는건 좋지만 빚까지 갚아주는건 좀 심한 것 같네요ㅎ;;
    그것도 자기 능력으로 갚는 것도 아니고말이죠;;
    세상엔 참 다양한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ㅎ

  9. Favicon of http://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2.03.03 15:12 신고

    지나친 관심은 무관심보다 못하다는 말이 있는데, 아들의 인생은 아들에게 맞겨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10. Favicon of http://kjahanmail.net BlogIcon 스텔라 2012.03.03 18:31 신고

    품안에 자식이라 하지 않았읍니까
    짝 채워 놓으면 제식구 챙기느랴...
    큰 덕 보려 하지 마시고 저희들끼리 알콩달콩 사는것 만으로도 큰 복이지요
    속 섞이는 젊은이들 많이 봤읍니다

  11. Favicon of http://about-mom.tistory.com/ BlogIcon 함차가족 2012.03.03 18:55 신고

    주위에~ 비슷한경우를 봤는데, 위 얘기처럼 본인며느리 앞에서 아들 흉을 억씨 보더이다 아마도 그 시엄니 될분이 ^^

  12.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2.03.04 06:15 신고

    두 아들의 스타일이 판이하군요
    즐거운 일요일을 잘 보내세요~

  13. 2012.03.04 08:41

    비밀댓글입니다

  14. Favicon of http://skinc.tistory.com BlogIcon v라인s라인 2012.03.04 10:15 신고

    아 저러면 정말 곤란하죠..
    장가가기 힘듭니다 ㅋ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2.03.04 16:03 신고

    그래도 이건 아닌 것 같은데...
    그렇게 언제까지 큰아들 붙잡고 살 수는 없는 노릇이잖아요. 에고~~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 2012.03.05 11:03 신고

    저도 나중에는 이런 고민을 할텐데...
    우리 애들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지네요 ^^
    올인하는 스타일.. 아니면 실속파.. ㅋㅋ

  17.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3.05 11:41 신고

    누가 며느리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고부갈등 장난 아니겠습니다.
    다큰 성인 독립시키고 간섭하지 말아야할텐데 돈쓰는거 부터 여자 만나는것까지
    관심을 기울이고, 참견을 하시니 나중에 며느리 들이면 어쩌겠습니까.

  18.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2.03.08 10:35 신고

    호곡~ 그냥 두셔도 될것 같은데~
    다큰 성인이 배우자만나는 일까지 간섭하시면 어떡한답니까 ^^;

  19. 그냥 뒤서 되는 건 아닌 거 같고 2012.03.18 01:01 신고

    여친에게 지나치게 퍼주는 건 심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거임.. 잘생기고 착하고 직장 좋고 운동잘하는 것은 표면적인 것일 뿐, 실은 뭐 좀 허당이랄까.. 개념 없는 거.. 인기도 없을텐데.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