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나가수 정말 뭐라 표현해야 할지..누가 그러기를 요즘 소망이 뭐냐고 아이들한테 물으면 '나가수 청중평가단'이 되는 것이라고 하던데, 정말 그렇습니다. 저도 저 홀에서 나가수 출연 가수들이 부르는 노래를 생음악으로 듣고 싶어집니다. 나가수 PD님 제 글 보시거든 좀 특별초청 안해주시나요? 울 남편과 함께 두 장 부탁드립니다. 꾸벅^^

오늘 나가수 무대에서 전 두 분의 무대에 정말 넋을 잃고 말았습니다. 바로 인순이와 자우림입니다. 물론 첫 출전한 적우와 거미, 그리고 1등한 윤민수외 기타 등등 ㅎㅎ 모두 훌륭한 무대를 선보였습니다만 아직 제 가슴에 그 여운을 남기는 가수는 인순이와 자우림이네요.

인순이, 정말 볼수록 멋진 가수라는 생각이 떠나질 않습니다. 어찌 인순이가 꼴찌를 할거라고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하지만 인순이는 보란듯이 꼴찌를 했지만, 이것은 나가수에서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솔직히 등수를 부를 때 3위에 인순이 이름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한 계단 한 계단 내려갈수록 도리어 제가 더 초조해지더군요. 설마 설마 했는데 정말 인순이가 꼴찌를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인순이 덕에 일반 가요 무대에서는 결코 만날 수 없는 너무 새롭고 진한 감동을 주는 그런 세계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아 이것이 음악이구나~

꼴찌한 것은 정말 아쉽지만, 전 인순이 무대가 끝나자 바로 일어서서 기립박수를 쳤답니다. 인순이 다음 무대를 기대하며 기다립니다. 그리고 선배가 이렇게 꼴찌를 무릎쓰고 도전을 해야 후배들도 겁없이 따라 들겠죠. 이것이 나가수의 진정한 매력이 아닐까요?




그리고 자우림. 아우~ 같은 여자이지만 김윤아씨 매력덩어립니다. 오늘은 단발머리에 진짜..완전 여우 그자체입니다. 울 남편 제가 옆에 있다는 것도 잊고, 입이 헤벌레 하네요. 울 아이들도 오늘 자우림의 변신에 완전 열광입니다. 같이 손벽치면서 처음 듣는 그 노래를 따라 부르고 난리가 아닙니다. 제 생각에 나가수 무대를 완전히 즐기는 것은 자우림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도 자우림 자기만의 색깔로 자기가 부르고 싶은대로 그렇게 나가수 무대를 한 판 제대로 놀았습니다. 얼씨구~ 아 나도 저런 여우가 되어야 나이 들어도 사랑받는 아내가 될텐데 완전 부럽습니다.






그리고 오늘 처음 본 적우씨, 이런 가수가 어떻게 이렇게 오랜 세월 무명으로 남아있었던 것이죠? 남편 말로는 고음에 강한 가수들은 많지만 저음을 제대로 소화하는 가수 특히 여성 가수는 드물다고 하면서 적우를 상당히 높이 평가하더군요. 저음에서 고음까지 그리고 음색 또한 여자 임재범이라고 할만한 마력을 갖고 있더군요. 다음 무대는 어떻게 드러날지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적우의 노래 실력은 아마 논란거리가 되지 않겠지만, 그의 네임밸류에 관해서는 계속 되는 논란이 이어질 것 같습니다. 하지만 첫 대면의 느낌은 밉상은 아니더군요. ㅎㅎ 옥주현 정도까지는 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누가 아나요? 나가수 때문에 그의 이름값이 레전드 급으로 급상승할지요. 오늘 들은 노래실력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 무대가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우리밀맘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