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 눈병의 증세와 눈병 치료 기간, 그리고 10가지 전염 예방 수칙 


이제 슬슬 여름이 다가옵니다. 날씨가 어떨 때는 한 여름을 방불케 하네요. 여름이 오면 주의할 것 중 하나가 유행성 눈병입니다. 눈병이란 말은 감염에 의하여 결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결막염을 말하는 것이죠. 





결막은 흰자위의 표면과 눈꺼풀의 안쪽을 덮고 있는 투명한 보호막입니다. 이 결막에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일어나고 염증 반응이 유발되면 충혈, 눈물, 눈꼽, 이물감, 안구통, 눈부심, 시력저하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눈을 뜨기가 힘들어집니다. 


유행성 결막염은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데, 전염력이 강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특정한 시기에 특정 지역 내에서 집단적으로 발병할 수 있기 때문에 유행성 결막염이라고 합니다. 유행하는 시기는 주로 초여름에서 가을까지인데 최근에는 연중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유행성 결막염은 원인 바이러스에 따라 유행성 각결막염, 급성 출혈성 결막염(일명 아폴로 눈병) 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아폴로 눈병은 많이 들어봤죠? 


유행성 각결막염은 가장 흔한 유행성 결막염이며 감기의 원인 바이러스 중 하나인 아데노바이러스가 원인입니다. 결막뿐만 아니라 각막(검은 동자)에도 염증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각결막염이라고 불리웁니다. 


급성 출혈성 결막염은 엔테로바이러스 등이 원인이 되며, 1969년 아폴로 우주선이 달에 착륙한 해에 크게 유행하였기 때문에 ‘아폴로 눈병’이란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의 잠복기는 대개 1주일 정도이며, 보통 처음에는 한쪽 눈에 증상이 나타나고 며칠 후 반대쪽 눈에 증상이 나타납니다. 두 번째 눈의 증상은 처음 발병한 눈보다는 경미하구요. 



결막염에 걸리면 충혈, 눈물, 눈꼽, 이물감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는데, 이는 원인바이러스가 점막의 일종인 결막을 침범하여 발생하는 증상입니다. 증상이 진행되면서 각막이 침범되면 투명한 각막의 군데군데에 혼탁이 생겨서 시력이 떨어지게 되구요, 이러한 각막혼탁은 통상 수개월에 걸쳐서 서서히 없어지게 됩니다. 


급성 출혈성 결막염은 발병 후 24시간 이내에 흰자위에 작은 출혈이 생기면서 점차 커지게 되고 다른 증상은 유행성 각결막염과 비슷하지만 경과가 짧고 회복이 빠릅니다. 


 

결막염은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입니다. 그래서 감기처럼 바이러스는 끊임없이 변형을 일으키기 때문에 효과적인 치료약제가 없습니다. 따라서 치료는 증상을 완화시키고 합병증을 줄이는 데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일단 유행성 결막염에 걸리면 조급하게 생각하기 보다는 우리 몸의 면역기능이 병을 치유하기까지 몇 주간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2차적인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하여 항생제를 사용하고, 증상을 경감시키기 위하여 소염제 등을 사용하게 되구요, . 초기에는 냉찜질이 증상의 완화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유행성 결막염 환자는 자신의 치료에도 신경을 써야 하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병을 옮기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발병 후 약 2주간 전염력이 있고, 눈의 분비물이나 수건, 침구, 컵, 지하철의 손잡이 같은 매개물에 존재하는 바이러스에 접촉하여 전염되는 것이 주된 전파경로입니다. 따라서 환자는 매개가 될 수 있는 물건을 따로 사용하도록 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수영장, 목욕탕 같은 곳에 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공기로는 전염되지 않으므로 유행성 결막염 환자와 눈이 마주쳤다고 해서 전염되는 것은 아니니 그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여러 가지 감염 질환에서 손이 중요한 매개가 되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며 유행성 결막염의 경우에도 바이러스로 오염된 손으로 눈을 만질 경우 전염되기 쉽다. 따라서 환자와 주변사람 모두 손으로 눈을 만지는 것을 삼가야 하고, 손을 자주 씻어야 유행성 결막염을 예방할 수 있다.



결막염 전파를 막기 위한 결막염 환자 수칙


1. 감염된 눈을 만지거나 비비는 것을 삼간다.

2, 손을 자주 씻는다.

3, 천수건 보다는 종이수건을 사용한다. 천수건을 사용해야 한다면 다른 사람과 따로 사용한다.

4. 눈의 분비물을 하루 두 번 이상 깨끗한 젖은 티슈로 닦아낸다.

5. 손수건보다는 고급화장지를 사용한다.

6. 사용한 천수건, 침구 등은 뜨거운 물로 세탁한다.

7. 감염기간 동안 콘택트렌즈의 사용을 중단하고 눈화장을 하지 않는다.

8.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는 되도록 가지 않는다.

9. 안약을 점안할 때 안약병의 끝부분이 오염되지 않도록 충분한 거리를 두고 사용한다.

10. 안약을 다른 사람이 사용하지 않는다.



(위 글은 서울아산병원 김명준 박사님의 글을 재편집한 것입니다.)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Posted by 우리밀맘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