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원인의 예방은 생활습관의 개선이 중요

-치매원인이 되는 잘못된 생활습관 8가지, 뇌를 건강하게 하는 8가지 생활습관


문재인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가 치매를 국가가 관리한다는 치매 국가책임제입니다. 치매에 걸린 가족과 함께 살아본 사람이라면 치매가 얼마나 무서운 병인지, 그리고 그로 인해 가정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알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치매가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7초마다 한 명의 치매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노인의 약 42만 명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습니다. 2012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의 치매 유병률은 9.1 %로, 이를 고려해 추정해보면 2025년에는 100만 명을 초과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치매 중 가장 흔한 치매는 알츠하이머로 약 59~70%를 차지하며, 두 번째는 혈관성치매로 약 20~30%를 차지합니다. 알츠하이머는 고령일수록, 여성일수록,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가족력이 있을수록, 흡연을 많이 할수록, 육식을 주로 할수록, 우울증이 있으면 확률이 높으며, 혈관성치매는 고혈압, 심장 질환, 당뇨병, 흡연 및 이상지질혈증 등이 있으면 높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치매의 예방은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가 발표한 ‘치매예방수칙 333’을 살펴보면 “일주일에 3번 걷고, 술은 한 번에 3잔보다 적게 마시며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3가지를 정기적으로 체크해라”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치매를 부르는 생활습관도 있지 않겠어요? 

치매를 부르는 생활습관 8가지가 있습니다. 나의 생활습관은 어떤지 한 번 점검해보시길 바래요. 


1. 술을 좋아한다 


음주는 치매 위험을 2.6배 높인다고 합니다. 과음은 직접적으로 뇌를 손상시키고, 당뇨나 고혈압을 일으켜 간접적으로도 치매 위험성을 높이는 천적과 같은 것입니다. 가볍게 소주 한 두잔 정도 마시는 것 정도라면 몰라도 그 이상은 위험합니다. 


2. 담배를 피운다 


흡연은 치매 위험을 1.6배 높인다고 합니다. 흡연은 혈관을 손상시키고 치매의 원인이 되는 여러 신체질환을 일으켜 치매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이죠. 담배는 치매 뿐 아니라 건강을 해치는 백해무익한 존재입니다. 하루라도 빨리 금연해야 합니다.  


3. 헬멧 없이 자전거나 오토바이 운전을 즐긴다 


뇌 손상은 치매 위험을 2.1배 높입니다. 머리 보호대 없이 오토바이를 타거나 낙상 등으로 인한 중증 뇌 손상뿐 아니라 ‘가벼운 뇌 손상’도 치매의 위험성을 높입니다. 머리를 다치지 않도록 항상 조심해야 합니다.  


4. 비관적인 마음가짐으로 생활한다 


만성 우울증은 치매 위험을 1.7배 높입니다. 치매 초기증상으로 우울증이 나타나기도 하므로, 우울증 증상은 방치하지 말고 의사와 상의하여 관리하도록 합니다.  


5. 혈압을 관리하지 않는다 


고혈압은 혈관 노화를 빨리 일으키고 치매 위험을 1.6배 높입니다. 

정기적인 혈압측정으로 고혈압을 예방하고 관리해야 합니다.  


6. 당을 관리하지 않는다 


당뇨병은 뇌세포를 파괴하여 치매 위험을 1.6배 높입니다. 공복시 정상 혈당은 100mg/dl을 넘지 않도록 하고 식사 후 2시간 이내 혈당은 140mg/dl을 넘지 않도록 예방, 관리해야 합니다.  


7. 체중을 관리하지 않는다 


비만하거나 과체중이면 치매 발생 위험을 1.6배 높입니다. 비만은 혈관질환에 치명적이므로 적절한 체중을 조절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8. 운동을 하지 않는다 


운동부족은 혈관 손상, 염증 반응을 높여 뇌 손상에 기여하며 치매 위험을 1.8배 높입니다. 주 3회 이상 규칙적인 운동으로 치매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위 내용은 하이닥 https://goo.gl/ttBuqm 에서 보도한 것을 재편집한 것입니다. )




이상의 내용은 치매를 일으키는 특별한 습관이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흔히 말하는 건강관리의 기초가 되는 내용들입니다. 평소 건강관리를 잘 하고 있다면 치매 발병 역시 낮을 것이며, 미리 예방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참 뇌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도 있습니다. 앞에는 치매를 부르는 위험한 습관을 알려드렸고, 이제는 뇌를 지키는 생활습관입니다. 이것도 8가지입니다. 

(출처 : https://goo.gl/NK5h9w)


뇌 건강 지키는 생활습관 8가지 


1. 규칙적인 운동은 기억 능력을 향상시킨다. 


2. 뇌 전체의 고른 발달을 위해 지적 자극을 주는 다양한 취미 생활을 한다. 


3. 전문적인 분야에 관심을 갖고 공부하거나 책을 읽는다. 


4. 신문이나 텔레비전 등을 통해 세상일에 관심을 갖는다. 


5. 바둑, 장기, 화투를 즐긴다. 


6. 뇌에 산소와 영양분을 원활히 공급하기 위하여 술, 담배를 억제한다. 


7. 수면과 운동을 충분히 하고,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다. 


8. 필요할 때마다 메모하여 기록을 남기는 방법도 좋다.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Posted by 우리밀맘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