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4~6 개월 폭풍 성장의 시기


아기가 생후 4개월이 되면 운동신경이 배꼽까지 내려와서 혼자서 상체를 움직일 수 있게 됩니다. 

그래서 마침내 목 가누기가 완성되는 것이죠. 급격한 성장기로 자신의 몸을 좀 더 자유롭게 쓰는 법을 터득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뒤집기에 성공하죠. 대근육뿐만 아니라 소근육 발달도 빠른 속도로 이뤄지며 장난감을 향해 스스로 손을 뻗기도 합니다. 또한 생후 6개월부터는 입술 주변의 근육이 발달해 숟가락으로 이유식을 받아먹을 수 있게 됩니다. 


1. 엎드린 자세에서 상체를 들어 올릴 수 있어요. 


생후 4개월이 되면 아이들은 목을 완전히 가누게 되는데 세워서 안았을 때 흔들리지 않고 고개를 들 수 있구요, 엎어놓았을 때는 두 팔로 바닥을 지지하고 상체를 올리기도 합니다. 생후 4개월에는 가슴까지 상체를 들고 안정적인 자세를 취하며, 5~6개월에는 팔을 쭉 펴서 배꼽까지 상체를 들어올릴 수 있습니다. 


발달이 빠른 아이들은 배밀이를 시작하거나 혼자서 앉기도, 하는데 아직 운동신경이 하체까지는 발달하지 않았으니 아이를 일부러 앉혀놓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 손을 뻗어 장난감을 잡아요.  


생후 4개월에는 눈앞에 있는 물건을 지속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고 이를 잡기 위해 손을 뻗기 시작합니다.  손과 눈의 협응이 이뤄지는 것이죠. 또한 손의 움직임도 향상돼 이전까지만 해도 굳게 오므리고 있던 손을 스스로 피고 원하는 물건을 잡기도 합니다. 


생후 4개월에는 엄지 외의 손가락과 손바닥으로 물건을 쥐는데 아직 엄지와 다른 손가락을 함께 쓰지 못해 물건을 떨어뜨리는 일이 잦습니다. 생후 6개월 이후부터는 물건을 잡을 때 엄지를 사용할 수 있고 손으로 쥐고 잡아당기는 힘이 생기면서 물건을 떨어뜨리지 않고 잡게 된답니다. 





3. 뒤집기를 시도해요.  


생후 4~5개월이 되면서 등 근육이 좀 더 단단해지고 등으로 누워 손으로 발을 잡을 수 있습니다. 발을 입에 넣어 빨기도 하며 한쪽 손이나 어깨를 돌려 뒤집기를 시도하기도 합니다. 누워만 있던 아이가 스스로 몸을 뒤집으면 이전까지 보던 것과는 전혀 다른 시야를 확보하게 되죠. 


시간이 지나면 차츰 목, 어깨, 가슴 근육이 발달하면서 누워 있다가 뒤집고 다시 눕기를 하는 등 자유자재로 몸을 뒤집을 수 있습니다. 이때 아이의 등 근육이 뻣뻣해지지 않도록 아이가 등을 대고 누워 있을 때 두 발을 머리 쪽으로 향하도록 마사지해주면 좋습니다. 





4. 이유식을 시작해요.  


생후 5~6개월은 아이가 이유식을 먹기 시작하는 시기.

 입술 주변의 소근육이 전보다 발달해서 숟가락으로 주는 이유식을 받아먹을 수 있지만 아직은 많이 흘린답니다. 만약 아이가 이유식을 거부한다면 억지로 먹이기보다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아이가 먹을 때까지 기다려주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정확하지는 않지만 말을 합니다. "엄마", "맘마" "빠~~"’ ㅎㅎ 이 소리에 엄마 아빠는 그냥 행복해지죠. 


하지만 이제부터 전쟁을 준비해야합니다.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Posted by 우리밀맘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