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랜만에 남편과 저녁 외식하며 단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가 직장을 다니다 보니 남편과 데이트 하는 시간을 갖기가 넘 힘드네요.

옛날에는 남편이 바빠 잘 못하다가 지금은 제가 바빠 잘 못합니다.

세상사 돌고 돈다고 하더니 우리가 그렇네요.

 

그런데 어제 데이트 잘 하다가 막판에 엉망이 되어 버렸습니다.

아니 오늘만 그런 것이 아니고 요즘 남편과 같이 있으면 막판에 꼭 싸우게 됩니다.

속이 많이 상하데요. 집에 돌아와서 둘 다 시큰둥한 표정으로 분위기가 살벌하니

아이들도 우리 눈치를 봅니다.

 

 

 

 

무슨 일로 싸웠는지 궁금하시죠?

식사를 하다가 울 남편 제게 할 말이 있다네요.

무슨 말인지 해보라고 하니 요즘 제가 너무 고함을 자주 지른다는 것입니다.

별거 아닌데도 막 성질내고, 고함치고 그래서 무섭다는 거죠.

기가 죽어서 자기가 힘드니 좀 봐달라는 것입니다.

남편의 말을 듣고 보니 제가 요즘 신경이 좀 날카롭긴 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남편에게 그렇게 소리를 지를 때는 셋 중 하나입니다.

남편이 어거지(억지)를 부릴 때와 거짓말로 은근슬쩍 넘어가려고 잔머리 굴릴 때,

약속해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을 때입니다. 은근히 화가 나더군요.

그래서 나도 화를 내고 싶지 않은데 자꾸 당신이 화 나게 만드니까 당신이 먼저 좀 자중해주면 좋겠다 그랬죠. 여기서 실갱이가 붙어 좀 따지다보니 둘 다 기분이 팍 상해버린 것이죠.

그러다가 울 남편 결코 해서는 안될 말을 했습니다.

그 말 듣고 보니 눈에서 눈물이 콱 쏟아지네요.

울 남편 농담이라고 했지만 이상하게 그게 농담으로 들리지 않았습니다.

뭐라고 했냐고요?

 

"담에 연애할 기회가 될 때는 소리지르지 않는 여자랑 사귈거야. 소리 지르는 여자 싫어"

 

그 말 듣자 밸이 꼴리면서 화가 북받쳐올랐습니다. 그래서 살짝 비아냥거려주었습니다.

 

"그런 여자가 어디 있대? 그리고 그런 여자가 당신을 좋아한대?"

 

저의 그 말에 이미 마음이 삐뚤어질대로 삐뚤어진 울 남편 대놓고 그러네요.

 

"이미 두어명 봐뒀다. 걱정 안해도 된다"

 

"헉~ 벌써 봐둔 여자가 있다고? 그 여자 누구야? "

 

우린 그렇게 밥 먹다 말고 대판 싸우고 집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정말 서럽더군요.

물론 울 남편 제 약올리려고 그렇게 말한 것인 줄 알면서도 그 속에 진심이 있다고 느껴지구요,

이제까지 남편이 날 사랑한 것이 아니구나..내가 속았구나..나도 이제 남편을 사랑하지 않을거다..

뭐 그런 생각에 사로잡힙니다. 머리가 아프고 배도 아프고 그래서 그냥 잠을 청했지만 화가 나서 잠도 제대로 오질 않고..그런데 날 그렇게 힘들게 한 울 남편은 곁에서 쿨쿨 코 골면서 자고 있네요.

얼마나 속이 상한지 남편 깨웠습니다.

 

"일어나요. 지금 잠이 와요? 우리 다시 말 좀 해봅시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고, 놀란 눈으로 깨어난 울 남편 제게 손을 싹싹 빌면서 애원합니다.

 

"에구 마눌님, 제가 잘 못했습니다. 제발 잠 좀 자게 해주세요. 저 지금 죽을 것 같습니다. 살려주세요."

 

그러면서 푹 쓰러져 잠이 들어버리네요. 헐~ 속상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저도 억지로 잠이 들었죠.

 

 

다음 날 울 남편 울 아이들 모두 제 눈치만 봅니다. 밥도 지들끼리 챙겨먹고,

제가 깰까봐 조심조심 그렇게 모두 출근하고 등교하네요.

전 모처럼 쉬는 날이라 오후 시간까지 그냥 잠을 청했구요.

실컷 자고 나니 체력이 돌아오고,정신도 들고, 그리고 어제 일이 주마등처럼 생각이 나는데,

그제서야 뭣 땜에 그렇게 내가 열을 내었나 싶네요. 아마 어제 저녁 극도로 피곤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집에서 쉬어야 하는데.. 그 놈의 피로가 마음도 약하게 만들었던 것이죠. 얼핏 웃음이 나옵니다.

그런데 다른 것은 다 용서가 되는데, 울 남편의 그 말

 

"난 소리치지 않는 여자랑 살거야, 이미 두엇 봐두었어"

 

이 말은 용서가 되지 않습니다. 두고 보자. 복수 하고 말테다. 그리고 저녁이 되었습니다.

아이들도 다 집에 들어오고, 울 남편 제게 점수 딸려고 하는지 부엌에서 요리도 다하네요.

전 짐짓 아픈척 하며 자리에 누워 있었구요.

아들과 남편 속닥이며 저녁을 채비하는 모습 괜시리 배아픈 거 있죠?

그래서 아들을 불러 일렀습니다.

 

"아들아 아빠 나쁘다. 아빠가 엄마 마음을 엄청 아프게 했다. 네가 때찌 해주라."

 

그러자 울 아들 아빠를 보면 "땠지!" 합니다.

울 남편 그런 아들 보며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실실 웃고요. 제가 한 가지를 더 일렀습니다.

 

"아들아, 엄마가 일러줄게 있다. 너그 아버지가 소리지르지 않는 여자랑 살고 싶댄다.

그리고 벌써 두어명 봐두었단다. 어떻게 하면 좋겠냐? 도저히 용서가 안된다"

 

그러자 울 아들, 아빠를 보면 정말이냐는 표정을 짓고는 한 마디 하네요.

그런데 울 아들의 그 한 마디 말에 울 식구들 다 쓰러졌습니다.

저도 완전 쓰러져버렸습니다.

뭐라고 했냐구요?


.

 

 

.

 

"아빠 그런 여자 저 좀 소개시켜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ㅎㅎㅎㅎㅎㅎㅎ
아들의 그 말을 듣고 화내는 거 포기해버렸습니다.
그나저나 제가 생각하기에도 제가 좀 사나워진 것 같네요.
예전의 그 다소곳하고 어여쁜 시절로 돌아가야 할텐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Posted by 우리밀맘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