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단발머리가 인상적인 배우 고준희

1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토니안은 웨딩 촬영을 하러 가는 도중 즉석 이상형 월드컵을 펼쳤다.

토니안은 이효리와 고준희 중에 고준희, 고아라와 수지 중에 수지, 한예슬과 한지민 중에 한지민을 선택했다.

이어 고준희와 수지 중 고준희를 골랐다.

결승에서는 고준희와 한지민이 맞붙었다. 붐이 상상찬스를 사용해 토니안의 상상을 자극했다. 토니안은 결국 고준희를 선택했다.

 

이런 토니안을 두고 서장훈은 "그냥 고준희를 좋아하네"라며 분석했다.

 

 

고준희-단발 고준희 하면 떠오르는 모습은 바로 이 매력적인 단발의 차도녀 스타일의 모습이다.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 등장한 고준희는 당시 이 모습으로 주연보다 더 많이 주목받았다.

 

 

배우 고준희는 한가람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이던 2001년, 교복을 맞추러 갔다가 권유를 받고 SK의 '스마트 학생복 모델 선발대회'에 참가해 금상을 수상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한다.

데뷔 초창기에는 김은주란 본명으로 활동했으나, 2006년 MBC 미니시리즈 '여우야 뭐하니'에서 배우 고현정이 분한 '고병희' 역의 동생 '고준희' 역을 맡아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이후 배역의 이름을 본뜬 고준희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한다.

 

 

2006년 말에 케이블 드라마 '시리즈 다세포소녀'에 주인공 가난을 등에 업은 소녀로도 출연했으며 그 후로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지만 쭉 무명에 가까운 인지도 때문에 언론과 대중들에게 주목을 못받는다.

 

그러던 중에 2012년 출연한 SBS 드라마 '추적자 더 체이서'와 '야왕'에 연달아 흥행에 성공하면서 덩달아 고준희 역시 자신의 인지도를 대폭 상승시키는 기회가 된다.

 

2013년에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 2AM의 정진운과 함께 가상부부로 출연한 고준희는 대중들의 인기를 얻으며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게 된다.

 

고준희가 본명이 아니라 '김은주'가 본명이었군요.

요즘 잘 보이지 않아 궁금했는데 다시 멋진 연기로 대중이 사랑하는 배우가 되길 바래요.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