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에 가습기살균제에 사용된 화학물질이 사용된 사실이 밝혀져 이를 사용한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된 화학물질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 혼합물(CMIT·MIT)이 검출된 치약 11종을 회수한다고 26일 밝혔다.

 

회수 조치가 내려진 11종은 ▲메디안후레쉬포레스트치약 ▲메디안후레쉬마린치약 ▲메디안바이탈에너지치약 ▲본초연구잇몸치약 ▲송염본소금잇몸시린이치약 ▲그린티스트치약 ▲메디안바이탈액션치약 ▲메디안바이탈클린치약 ▲송염청아단치약플러스 ▲뉴송염오복잇몸치약 ▲메디안잇몸치약 등이다.

 

 

 

이들 11개 제품들은 모두 아모레퍼시픽에서 제조한 것으로 CMIT·MIT가 0.0022∼0.0044ppm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CMIT·MIT는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된 화학물질로 ‘폐 섬유화’ 등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치약보존제로 쓰이지만 국내에서 생산하는 치약류에는 사용하면 안 되는 불허 성분들이다.

 

양치한 후 입 안을 물로 씻어내는 제품 특성상 인체에 유해한 정도는 아니지만, 국내 치약류 제조 시 불허한 성분이 포함됐다는 자체부터 문제다.

 

아모레퍼시픽 치약 11종의 유해 성분 사실을 처음으로 적발한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에 해당 원료를 납품한 미원상사는 CMIT·MIT가 함유된 원료물질 12개를 아모레퍼시픽에 납품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애경산업, 코리아나화장품 등에도 공급된 것으로 파악돼 해당 성분이 더해진 제조사별 제품들에 대한 추가 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정미의원정의당 이정미의원@사진 아시아뉴스통신에서 가져왔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메디안·송염 브랜드는 대중적인 인기도가 상당한 상품들이라는 점에서 시장은 물론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또한 아모레퍼시픽에 대한 브랜드 신뢰 하락까지 확산될 여지가 충분한 부분이다.

 

아모레퍼시픽은 “미원상사라는 제조업체에서 받은 치약 원료에 CMIT와 MIT 성분이 포함된 것이며, 이런 문제 성분이 함유돼 있는지는 몰랐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회수대상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해당 제품을 판매업체나 구입처, 혹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영수증을 제출하지 않고서도 환불받을 수 있다.

 

 

 

국내 치약시장은 약 2000억원으로 LG생활건강(41.2%)에 이어 아모레퍼시픽(25.6%)이 2위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후 애경(17.8%) 순으로 공급 기반이 형성돼 있다. 브랜드별 점유율로 본다면 LG생활건강 페리오(27.9%)가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아모레퍼시픽의 메디안(20.1%)이 뒤를 잇고 있다. 현재 아모레퍼시픽은 자체조사 이후 11종 제품 전량을 회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현실적으로 이미 사용된 치약들에 대해서는 대응책이 없는 상태다.

 

현재 아모레퍼시픽은 자체조사 이후 11종 제품 전량을 회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현실적으로 이미 사용된 치약들에 대해서는 대응책이 없는 상태다. 식약처는 아모레퍼시픽에 치약 제조를 3개월간 정지하는 행정 처분을 내릴 방침인데, 이도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

 

 

by우리밀맘마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