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없어 혼자 점심 먹는 딸을 위해 ‘캐릭터 도시락’을 만들어준 엄마의 감동적인 사연을 전해드립니다.

 

홍콩에 사는 주부 캔디스 쿠(Candace Ku)에게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딸은 어떤 이윤지 친구가 없었습니다. 아마 많이 소극적이라 다른 아이들에게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던 모양입니다.

점심시간에도 혼자 밥을 먹는 딸을 안타깝게 여긴 엄마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습니다.

바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 도시락’을 만들어 딸이 아이들의 관심을 얻도록 해준 것입니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정성이 가득 담긴 엄마표 ‘캐릭터 도시락’은 다른 아이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아이들이 하나둘 딸의 자리로 다가오더니 말을 걸기 시작한 것이죠.

 

학교에서 돌아온 딸이 함박웃음을 지으며 이런 사실을 말했고,

힘을 얻은 엄마는 딸을 위해 새벽부터 일어나 매일매일 새로운 '캐릭터 도시락'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엄마의 지극정성 덕분에 이제 딸에게는 많은 친구가 생겼다고 합니다.

 

이 내용은 영국 데일리메일이라는 신문에서 보도(2016.8.16)된 것입니다.

 

ㅎㅎ우리 아이들에게 괜시리 미안해지네요.

 

 

by우리밀맘마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