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가정만들기

아빠 어디가! 가슴뭉클한 감동을 주는 아빠를 위한 동시

우리밀맘마2015.12.03 22:58

아빠 어디가? 아빠를 주제로 한 가슴 뭉클한 동시

 

 

요즘은 잘 보지 않는데, ‘아빠 어디가?’ 란 프로에 한참 빠져있을 때가 있었습니다.

한번은 아이들이 자신의 아빠를 동시를 적은 적이 있었습니다.

글 때 참 그 시들이 인상적이었고, 시를 들으며 울컥했습니다.

다행히 신문 기사에 이 시들이 나와 있어서 소개합니다.

 

 

 

 

김성주의 아들 김민국이 쓴 시입니다.

 

 

안경 쓴 눈 타원형 얼굴, 짧은 머리카락.

 

혼날 땐 혼내고 착한일 있으면 칭찬 해 주는 사람

우리 아빠입니다

 

 

송종국의 딸 송지아는

 

아빠가 있어서 좋다. 아빠는 햇살 같다.

지아를 항상 사랑해주고 따뜻하게 품어준다

 

 

윤민수의 아들 윤후는 아버지를 반딧불로 표현했습니다.

 

우리 아빠는 최고

우리 아빠는 노래를 잘한다.

그리고 반딧불이다.

밤에 돌아다니고 낮엔 잠만 잔다

 

 

그런데 반딧불이 그리 좋은 뜻은 아닌 것 같은데 ㅎㅎ

 

성동일의 아들 성준의 시입니다.

 

 

우리 아빠는 전등이다.

왜냐하면 밤에도 깨어있다.

가족을 위해 일을 한다.

그래서 아빠는 우리 집 지키미다

 

 

 

 

 

이 시를 보니 인터넷에서 한 아이가 울 아빠는 아이스크림이라고 한 시가 생각납니다. 왜 아이스크림일까? 내가 좋아하니까.. 이 아이들 외에 아빠를 주제로 한 동시가 있을까 또 찾아봤습니다. 

 

 

 

아빠코

 

아빠코는 요술코

드르렁 드르렁

말을하지요

아마도 꿈에서 돼지랑

이야기 하나봐

 

 

 

 

우리 아빠

 

우리 아빠는 고양이다.

왜냐하면 우리 아빠는 밤늦게까지 깨어서 회사에 있으니까

우리 아빠는 주말 잠꾸러기다.

왜냐하면 우리 아빠는

“드르렁 푸우”“드르렁 푸우” 코 골며 잠자기 때문이다.

우리 아빠는 잠꾸러기 고양이!

아빠 사랑해요♡

 

한승연(경기 부천시 부천양지초 2)

 

 

 

이 시들을 보니 일에 고단한 아빠의 모습이 느껴지고

그런 아빠를 안쓰럽게 생각하는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울컥하게 합니다.

그리고 아빠가 일하는 현장을 봤는지, 좀 더 어른스럽게 아빠를 이해하는 시도 있어 소개합니다.

 

 

 

아빠의 손

 

아빠는

힘든 현장에 나가셔서

일하신다.

 

못질을 하시다가

순간 잘못하면

손을 망치로

때리기도 한단다.

 

손이 두껍고

손톱에는 때가 꼈다지만

하지만

그래도 아빠 손이 좋다.

 

굳은살이 배기고

손이 보송보송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아빠 손이 좋다.

 

(임초롱·학생)

 

마지막으로 제 마음을 뿌듯하게 하는 시가 있어 소개합니다.

 

엄마 아빠 사랑합니다

 

누가 물어도 나는 엄마의 아들, 누가 물어도 나는 아빠의 아들

낳으시고 길러주시고

언제나 저에게 큰 힘이 되어주시는 엄마 아빠

 

정말 정말 사랑합니다.

나는 엄마 아빠의 자랑스런 아들이 되겠습니다.

 

 

오늘도 우리 아이들의 파이팅을 받으며 모두 힘내세요. !!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