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박스에 남겨진 가슴 아픈 사연들,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한 정부가 해야 할 대책

 

 

“어쩔 수 없는 선택을 부디 용서하렴…부탁이야, 잘 자라줘”

 

축복받고 보호받아야 할 갓난아기. 그런데 키우지 못하고 버릴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다면 그건 무엇일까요? 전 솔직히 그렇게 버리는 부모들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아니 이해하기 싫다고 말하는 것이 맞을 겁니다. 자식을 낳았으며 어떻게 하든 키워야죠. 키워야 부모인 거죠. 절대 버려서는 안되는 거죠. 그런데 그래도 버려야 했다면 그 처지는...말로 할 수 없을만큼 절박한 것이겠죠. 사람들은 누구나 최선의 선택을 하길 원하지만, 때로 최악을 면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차선의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경우를 당하기도 합니다. 이는 생명이 걸린 경우 더욱 그러하다 생각합니다.  

 

도저히 키우지 못하고 버릴 수 밖에 없는 아이를 살리는 일을 하는 목사님이 있습니다.

바로 서울 난곡동에 있는 주사랑공동체교회의 이종락 목사님,

목사님은 이 공동체 담벼락에 베이비박스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베이비박스는 2009년 12월에 이종락 목사님이 길가나 대문 앞에 버려진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생명보호장치입니다. 원래는 목사님이 중증장애인을 돌보시는 것이 사명이라 여기고, 장애인 아동을 입양해서 생활하는 생활공동체를 운영했는데, 이렇게 중증장애인을 돌본다는 소문이 퍼지니까, 아이를 낳아서 키울 수 없는 사람들도 이종락 목사님 사택이 있는 교회 앞, 주차장, 근처 쓰레기통 등에 놓고 가는 바람에 그 아이들도 하나씩 입양해 키우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하루는 새벽 3시에 아이를 잘 봐 달라고 전화가 와서 나가 보니,

아이가 굴비박스 안에 담겨있는 겁니다.

봄이래도 너무 춥고 굴비박스가 너무 비위생적이며,

게다가 생선냄새를 맡은 고양이들이 왔다갔다 하는 상황이었으니까요.

그래서 아이가 버려진다 해도 안전하고 위생적인 곳이 필요하겠다 생각해서

고민 끝에 담벼락을 헐어내 여닫을 수 있는 박스 형태를 설치한 것이 베이비 박스입니다. 

박스 안에는 전기장판처럼 패드가 있어서 겨울에도 온기를 느낄 수 있고, 위생적이면서 안전하기도 합니다. 이 베이비박스는 2009년 12월에 처음 만들어져, 2010년 4월 첫 아기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2010년 4월에 첫 아이가 들어오고 난 뒤 당시에는 아이들이 많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1년에 2~30명 정도. 당시엔 베이비박스가 잘 알려지지 않기도 했고, 고아원이나 다른 곳에 데려가도 문제가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2012년 8월 법원에서 허가가 안 난 입양은 할 수 없게 막는 개정 입양특례법이 시행되면서

출생신고가 안 된 아기를 받아주는 곳이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아기를 길거리에 버리거나, 베이비박스를 찾아오는 수 밖에 없어

지금은 1년에 250명 정도로 급격히 늘었다고 합니다. 

 

 

 

 

 

사실 법을 바꾼 이유는 아이가 나중에 친부모가 누군지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지만

이건 법이 처음 만들어질 때도 많은 논란이 있었습니다. 현실을 너무 모르는 비판이 컸지만 그래도 법이 만들어졌고, 그 결과 출생신고를 하지 못할 처지에 놓인 아기들은 유기되거나 이렇게 베이비박스에 담겨질 수밖에 없게 된 것입니다. 이 때문에 베이비박스는 영유아유기를 조장하는 불법시설로 여겨졌고, 이때문에 정부 지원이 안 되는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렇게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들은 어떻게 될까요?

이 베이비박스를 찾아오는 부모는 10대 미혼모가 가장 많다고 합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아이를 버려야 할 부모가 베이비박스를 찾아오면

베이비룸에서 아이와 부모의 마지막 시간을 갖도록 합니다.

그리고 부모가 원하는 경우 봉사자들이 대화로 설득합니다.

출생신고를 하라고 권유하며 3~6개월간 돌봐줄 테니 생활이 나아지면 집으로 데려가라고 권유합니다. 또 다른 길은 분유, 기저귀 등을 지원해줄 테니 집에서 기르거나 더 안 되면 양육을 포기하지 말고 1년 동안 여기에서 함께 살며 아기와 같이 지내라고 설득합니다. 이 때문에 10명의 아기 중 7명의 아기는 엄마가 출생신고를 하고, 3~6개월 동안 양육하고 있고. 나머지 3명은 양육을 포기하고 신고를 하게 됩니다. 발견 후 2~3일 보호하다가 경찰에 버려진 아이가 있다고 신고하면, 구청에서 월, 목요일 일주일에 두 번씩 건강검진 후에 서울이나 경기쪽의 다른 보육원으로 맡겨지게 됩니다. 
 

 

이 베이비박스에는 아기를 낳고도 기를 수 없는 엄마·아빠들의 뼈아픈 이야기들이 남겨져 있습니다.

거기엔 약속, 고백, 후회가 가득합니다. 베이비박스에는 어떤 사연들이 남겨져 있을까요? 

 

 

 

우리 ○○이는 2013년 11월○일 아침 8시56분 수원에서 태어났어. 태명은 ‘똥꼬’라고 엄마가 불렀는데 초음파 사진을 찍을 때마다 엉덩이 쪽만 보여줘서 그렇게 불렀단다. ○○이가 엉덩이만 보여준 건 이렇게 엄마에게 깜짝선물을 하려고 했던 건데, 엄마는 ○○이를 이렇게 만들어버렸네…. 하지만 엄마가 ○○이를 사랑하지 않거나 미워서가 아니였다는 것만 알아주었으면 좋겠어. 엄마라고 불릴 자격이 없을지 모르겠지만 부끄럽지 않은 엄마로 살고 있을께. 내 아들 사랑해.

   

죄송합니다…. 백번도 천번도 넘게 생각해 봤습니다. 어쩔 수 없는 제 선택을 부디 용서해 주세요. 양가의 반대로 그 누구에게도 맡길 곳이 없고 돈도 없어서 이런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형편이 나아지는 대로 무슨 수를 써서든 찾으러 오겠습니다. 너무나도 건강한 공주님입니다. 장애도 없고 건강합니다. 황달 수치가 14라 조금 높은 편인데 염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합니다. 어디로 보내지더라도 어디로 가게 됐는지 꼭 기록 좀 부탁드립니다.

   

 2013.8.28. 3.3㎏ 12:03pm에 태어났어. 5개월이 지나 알았지. 그땐 이미 너의 아빠는 없을 때야. 원하지 않는 아기여서 정말 못난 짓 많이 하고 다녔어. 그런데 잘 버티고 나와주어서 정말 이쁘더라. 엄마의 선택을 조금만, 아주 조금만 이해해줘. 어제 분유 먹이는데 나와 눈 맞추는 모습에 너무 속상하고 미안해서 펑펑 울어버렸지. 꼭 건강하게 자라줘. 마지막 부탁이야 ○○아… 엄마가 그 흔한 태명 한 번 못 불러줘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

 

 

 ○아. 너는 ○월11일 8시30분에, 6시간 진통 끝에 태어났단다. 집에서 혼자서 아기를 낳았고 기쁨도 잠시, 혼자 키우려는 막막함과 어떻게 해야할지 두려움이 너무 컸던 것 같아. 너의 아빠를 많이 닮아 연락도 해보았지만 연락도 안되고 혼자 키울 자신이 없고 형편이 어려워 이곳을 알아보게 되었다. 계속 죄책감을 안고 살아갈 것이고, 앞으로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기를 기도할께. 다시 생이 허락한다면 너의 엄마로 태어나 행복한 삶을 누리고 싶다. 미안하다 정말…

 

 "어미 젖 한번 물(리)지 못하고 아이와 하룻밤도 맘 편히 따스하게 자지 못한 이 엄마를 불쌍히 여겨주십시오. 우리 하늘이 잘 부탁합니다. 죄송합니다. 꼭 찾으러 오겠습니다."

 

 

 

 

주사랑 공동체를 이끌고 계신 목사님이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생명입니다. 부모들이 아기의 생명을 존중하고, 책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어린 생명은 누구든 보호받아야 하지만 베이비박스는 결코 최선의 해결책이 아닙니다. 하지만 미혼모들은 사회의 시선 때문에 자신도 학교에 못 가고 취직도 안 되는데 어떻게 혼자서 아이를 키울 수 있겠습니까? 부모들이 아이를 못 키운다면 국가가 대신해 아이를 키우고 공부시키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유기도 줄어들 수 있을 것입니다"

 

 

 



 

 

by우리밀맘마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